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사회사회일반
"뒤통수에 상처"···국과수 한강실종 대학생 부검한다




서울 한강공원에서 술을 마신 채 잠이 들었다가 실종된 대학생 손정민(22) 씨가 30일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오는 1일 부검을 진행하기로 결정됐다. 정민씨의 머리 뒷부분에서 파인듯한 상처가 발견됐기 때문이다.

정민씨의 아버지 손현(50)씨는 30일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조금 전 검안을 마쳤는데, 머리 뒷부분에 손가락 두 마디 정도의 길이로 상처가 2개 나 있었다"며 "날카로운 것으로 베인 것처럼 굵고 깊었다"고 말했다. 손씨는 아들이 숨진 원인을 명확하게 밝혀야 한다고 호소했다. 정민씨의 부검은 오는 5월 1일 오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이날 오후 3시 50분께 반포한강공원 인근에서 손 씨의 시신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손 씨가 실종된 장소인 수상택시 승강장 전방 20m에서 검정 물체가 물에 떠내려오는 것을 구조견이 발견했다”며 “현장 경찰관들이 (실종 이전) 손 씨와 같은 복장임을 확인한 뒤 오후 4시 30분께 시신을 인양했다”고 설명했다. 이후 손 씨의 시신은 서초구의 한 병원으로 옮겨진 뒤 가족들이 확인하는 절차를 거쳤다.





손 씨는 지난 24일 오후 11시께부터 다음 날인 25일 새벽까지 반포한강공원에서 친구와 술을 마신 뒤 돌연 실종됐다. 당시 함께 있던 친구는 오전 4시 30분께 잠에서 깬 뒤 손 씨가 먼저 집에 갔다고 생각해 귀가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실종된 손 씨를 찾기 위해 드론·헬기·수색견 등을 동원해 대대적인 수색을 벌여왔다. 손 씨의 부모도 실종 장소 일대에 현수막을 내걸고 전단지를 돌리며 목격자를 애타게 찾아다녔다.

/박윤선 기자 sepys@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