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국제국제일반
[영상]"잘 가, 전 남친" 9,500km 날아와 남산공원 자물쇠 끊은 美 20대

[서울경제 짤롱뉴스]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한국을 찾은 캐시 영이 지난12일 남산공원에서 전 남자친구와 함께 건 자물쇠를 끊어내고 있다./출처=캐시영 틱톡


미국에 거주하는 한 20대 여성이 2년 전 남자친구와 함께 서울 남산타워 담장에 채워놓은 사랑의 열쇠를 제거하기 위한 과정을 올려 화제다.

지난 12일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한국을 찾은 캐시 영(23)은 자신의 틱톡 계정에 최근 한국을 방문해 남산을 찾은 영상을 게재했다. 남자친구와 함께 채웠던 사랑의 자물쇠를 없애기 위해서다.

공개된 영상을 보면 캐시는 한국에 도착한 후 마트에 들러 '미니 니퍼'를 구매하고 남산에 오르기 시작한다. 남산타워 근처 사랑의 자물쇠 명소에 도착한 캐시는 니퍼를 흔들며 자신이 2년 전 남자친구와 함께 잠갔던 자물쇠를 찾기 시작했다. 결국 캐시는 과거 남자친구와 사랑을 약속했던 자물쇠를 찾아 끊어버린 후 승리의 미소를 지었다.



남산공원 사랑의 열쇠광장은 많은 연인이 찾는 유명 데이트 명소다. 두 사람이 함께 자물쇠를 담장에 잠근 후 열쇠를 담장 너머로 던지면 사랑이 영원히 지속된다는 속설이 전해지고 있다. 파리 시내 퐁네프 다리 등과 함께 연인이 사랑을 맹세하는 장소로 전 세계적으로 유명해 국내외 드라마에서도 자주 등장했다.

캐시는 전 남자친구와 함께 이곳을 찾았던 것은 지난 2019년 여름. 남자친구와 결별한 탓에 이번 봄에 홀로 찾아와 과거의 추억을 끊어낸 것이다.

그녀가 한국을 찾은 이유는 이 때문만은 아니었다. 캐시는 "해보고 싶었던 백업 댄서 일자리를 알아보려 한다"고도 말했다.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편집부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나만이 내 인생을 바꿀 수 있고, 아무도 날 대신해 줄 수 없습니다.
미래도 그렇고, 기사도 그렇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