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국제국제일반
바이든, 아내 70세 생일 맞아 바닷가 별장서 자전거 타며 '소박한 생일파티'

바이든 부부, 평일이지만 델라웨어 별장 찾아 휴식

CNN "가족과 조용히 질 여사 70세 생일 보낼 것"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부인 질 여사가 3일(현지시간) 질 여사의 70세 생일을 맞아 델라웨어주 루이스의 케이프 헨로펜 주립공원을 찾아 자전거를 타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부부가 3일(현지시간) 부인 질 바이든 여사의 생일을 맞아 공원에서 자전거를 타며 휴식을 즐겼다. 바이든 대통령과 질 바이든 여사는 이날 오후 델라웨어주 루이스 지역의 케이프 헨로펜 주립공원을 찾아 자전거를 탔다. 바이든 대통령 부부는 주말은 아니지만 바이든 여사의 70세 생일을 맞아 전날부터 백악관을 떠나 델라웨어 레호보스 비치 지역의 별장에 머물고 있었다.

둘 다 반소매 티셔츠를 입고 운동화를 신는 등 가벼운 차림이었다. 부상을 방지하기 위해 헬멧도 챙겨 썼다. 몰려든 사람들이 질 여사에게 생일 축하 노래를 불러주기도 했다고 백악관 공동취재단은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자전거 타기가 재미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그렇다면서 웃으며 손을 흔들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부인 질 여사가 3일(현지시간) 질 여사의 70세 생일을 맞아 델라웨어주 레호보스의 케이프 헨로펜 주립공원을 찾아 자전거를 타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바이든 대통령은 당선인 시절이던 지난해 11월에도 이 공원에서 자전거를 타는 모습이 취재진에 포착된 바 있다. 질 여사는 지난 2017년 270만 달러(한화 30억원)를 주고 사들인 이 별장을 아주 좋아한다고 CNN방송이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델라웨어주 윌밍턴의 자택과 백악관까지 합쳐서 이 별장을 가장 좋아한다는 것이다.

질 여사의 70세 생일을 위한 이번 별장 나들이 중에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에 사는 딸 애슐리를 비롯해 가족이 모여 조용히 질 여사의 생일을 보내게 될 것이라고 CNN은 덧붙였다.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 후 별장을 찾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주로 주말을 델라웨어주 윌밍턴에 있는 자택에서 보냈다.

/박신원 인턴기자 shin01@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