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사랑의 콜센타' 신신애X현영X진주X왁스X제아X퀸와사비 출격, 임영웅→영탁과 매운맛 대결




‘사랑의 콜센타’ 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 김희재, 강태관이 ‘캡사이신6’ 신신애, 현영, 진주, 왁스, 제아, 퀸와사비와 눈과 귀를 얼얼하게 만드는 ‘매운맛 좀 볼래?’ 특집을 선보인다.

22일 방송되는 TV CHOSUN 예능프로그램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 65회에서는 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 김희재, 강태관(일명 ‘사콜6’)이 각 분야에서 강렬한 존재감을 뿜어내는 언니들 신신애, 현영, 진주, 왁스, 제아, 퀸와사비와 화끈한 노래 대결로 무더위를 한 번에 날려버릴 전망이다.

무엇보다 美친 텐션의 흥부자 신신애를 시작으로 매운 입담의 소유자 현영, 막힌 속을 단번에 뚫어주는 가창력을 지닌 진주와 ‘화장을 고치고’ 왁스, ‘브라운 아이드 걸스’ 제아, ‘매운맛 그녀’ 퀸와사비까지 화통한 언니들이 ‘캡사이신6’로 뭉쳤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캡사이신6’는 렉시의 ‘애송이’를 부른 퀸와사비부터 신효범의 ‘난 널 사랑해’를 부른 진주, 양수경의 ‘바라볼 수 없는 그대’를 소화한 왁스 등이 제대로 뜨거운 무대를 선보였고 ‘사콜6’ 역시 조승구의 ‘나그네’를 부른 장민호, 송민준의 ‘텍사스 룸바’를 부른 이찬원, 015B의 ‘아주 오래된 연인들’을 부른 영탁 등이 이열치열 무대를 선사했다는 후문이다.

믿고 듣는 ‘브라운 아이드 걸스’ 멤버 제아가 눈빛과 텐션, 고음 모든 게 완벽하게 어우러진 ‘식스센스’ 무대를 펼치면 불타오르는 흥을 주체하지 못한 김희재가 무대에 난입, 즉석에서 ‘초면 컬래버’를 선보일 예정이다. 두 사람은 처음 만난 사이임에도 불구하고 완벽한 하모니를 자랑하는 컬래버 무대로 현장을 열광의 도가니로 만들었다고 한다.



또 ‘사콜 공식 몸치’ 이찬원이 1일 댄스 선생님으로 변신, 특별한 원포인트 댄스 수업을 진행, 현장을 발칵 뒤집었다. 이찬원의 스타일을 반영하면서도 색다른 춤사위를 선보인 캡6의 댄스 릴레이가 스튜디오를 포복절도하게 만든 것이다.

뿐만 아니라 프로듀싱부터 노래까지 완벽한 ‘만능 엔터테이너’ 영탁이 대결 상대를 본 후에 자신이 질 것 같다며 약한 모습을 보인 가운데, 현영이 특유의 비음 칼박으로 ‘사콜6’ 멤버들의 환호성을 자아냈다. 여기에 임영웅이 선글라스와 가죽 재킷을 풀장착하고 무대에 나타나, 매운맛 누나들이 승부를 잊고 임영웅 무대에 푹 빠져들 만큼 남성미 가득한 무대를 펼쳤다.

아울러 ‘캡사이신6’는 제아가 엄정화의 ‘배반의 장미’를, 진주는 에일리의 ‘손대지마’를 열창, 가창력으로 더위를 날려주는 강력한 무대를 완성했다. 이에 맞서 ‘사콜6’는 험난한 세상에서 온갖 풍파를 헤치고 꿋꿋하게 살아가는 마초들을 위한 메들리를 선보였다. 이찬원이 서진필의 ‘사나이 순정’을, 영탁이 들국화의 ‘사노라면’을, 매운맛 특집을 위해 특별 출격한 강태관이 손성훈의 ‘내가 선택한 길’을 불러 현장의 열기를 배가시켰다.

제작진은 “‘사콜6’와 ‘캡사이신6’가 시원하고 매콤함이 가득 담긴 다채로운 무대들을 준비했다”며 “폭염으로 잠 못 드는 목요일 밤, ‘이열치열’이라는 말처럼 열기 가득한 뜨거운 무대들로 무더위를 극복하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TV CHOSUN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 65회는 22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한하림 기자 harim@sedaily.com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