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산업기업
마이크론 176단 낸드 양산···1위 삼성전자보다 빨랐다

마이크론 "2시간 영화 9.6초 만에 다운로드"

삼성전자 "단수 보다는 경제성, 효율성이 중요"





미국 마이크론이 세계 최초로 176단 낸드플래시(사진) 양산에 돌입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업계 1위인 삼성전자보다도 빠른 속도다.

마이크론은 이날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초고속 5세대(5G)용 176단 범용 낸드플래시 UFS 3.1 모바일 솔루션의 양산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 제품은 하이엔드 및 플래그십 스마트폰용으로 설계됐으며 이전 세대보다 75% 빠른 순차 쓰기와 70% 빠른 랜덤 읽기로 애플리케이션 속도를 높였다고 마이크론 측은 설명했다. 초당 최대 1,500메가바이트(MB)의 순차 쓰기 성능으로 2시간짜리 4K 영화를 9.6초에 다운로드할 수 있으며 총 데이터 저장 용량도 종전의 두 배인 것으로 파악됐다.



후발 주자인 마이크론이 이처럼 기술 우위를 과시하면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역시 긴장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 처할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경쟁 업체보다 반년에서 1년 이상씩 앞서가는 삼성전자의 기술 ‘초격차’ 전략이 흔들리기 시작한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다만 반도체 업계에서는 선단 공정의 경제성과 효율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면 여전히 삼성전자의 기술력은 우위에 있는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한진만 삼성전자 메모리 담당 부사장은 전날 콘퍼런스콜에서 “삼성의 가장 큰 고민은 단수 그 자체가 아니다”라면서 “낸드 높이가 효율성이나 원가 측면에서 얼마나 경쟁력이 있는 것인가가 중요하다”고 밝혔다. 한 부사장은 아울러 삼성전자의 200단 이상 8세대 V낸드 개발 역시 상당히 진행된 상황임을 시사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