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사회피플
英 과학자들 "코로나 종식 없다"

독감처럼 겨울철마다 찾아와

영국서 연 수천 명 사망할 수도







“코로나19는 오랫동안 문제를 일으킬 것이며 매년 수천수만 명을 죽일 수 있다.”

영국의 과학자들이 코로나19가 독감 등 계절성 바이러스처럼 매년 발생해 수많은 인명 피해를 가져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31일 가디언에 따르면 영국 과학자들은 겨울철 사람들이 실내에 머물게 되면서 코로나 바이러스 전파가 증가할 것이며 이런 현상이 매년 찾아올 것이라고 우려했다.

브리스틀대의 애덤 핀 교수는 “우리는 코로나19와 관련한 문제를 오랫동안 보게 될 것”이라며 “이 바이러스는 독감만큼은 아니지만 매우 빠르게 전파되며 이로 인해 영국에서만 매년 수천 명에서 수만 명의 사망자를 발생시킬 것”으로 내다봤다. 옥스퍼드대 로절린드프랭클린연구소 소장인 제임스 네이스미스 교수는 “집단 면역으로 코로나19가 다시는 들불처럼 번지지는 않겠지만 비슷한 질환이 돼 사람들을 죽게 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특히 이들은 노령층이나 심각한 기저 질환자들이 큰 피해를 볼 가능성이 높다고 경고했다. 런던 위생열대의학학교의 마틴 히버드 교수는 “코로나19는 우리가 함께 살아야 하는 끔찍한 병으로, 계속해서 문제를 야기할 것”이라며 “독감의 경우 우리에게 백신이 있지만 매년 영국에서만 2만 명이 목숨을 잃는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겨울 코로나19를 막기 위한 봉쇄 조치로 인해 사람들이 독감 등 다른 호흡기 질환에 대한 면역력이 약해졌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영국 의학아카데미의 앤 존슨 회장은 “(봉쇄 조치가 있던) 지난해와 달리 우리는 올해 겨울에는 서로 어울리게 될 것”이라며 “이 경우 독감과 같은 다른 호흡기 질환의 급증이 나타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부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메이저리그 구단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단장 빌리빈은 야구라는 스포츠 영역에 통계학을 도입해 우승을 이끌어냈습니다.
이처럼 모든 삶의 영역엔 경제 원리가 숨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경제로 행간을 읽어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