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증권국내증시
[특징주] 中 당국 "게임은 정신적 아편" 논평에...국내 게임株 추풍낙엽
펄어비스 사옥./사진제공=펄어비스




중국 관영 언론에서 온라인 게임을 ‘정신적 아편’이라며 강도 높게 비판하면서 국내 게임주가 일제히 약세를 보이고 있다.

3일 오후 1시 40분 현재 펄어비스(263750)는 전 거래일보다 7,900원(10.38%) 빠진 6만 8,2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카카오게임즈(293490)(-4.28%), 컴투스(078340)(-4.14%), 네오위즈(095660)(-2.48%), 엔씨소프트(036570)(-2.31%), 넷마블(251270)(-1.46%) 등 다른 국내 주요 게임사들도 급락세를 보이고 있다.



중국 관영 언론에서 온라인 게임을 강도 높게 비판하면서 국내 게임주의 투자 심리가 급격히 위축된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 정부·기관의 동향은 국내 게임 산업에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판호 발급 등의 규제 이슈가 걸려 있어서다.

이날 중국 관영 신화통신의 자매지인 ‘경제참고보’는 일부 학생들이 텐센트의 게임인 ‘왕자영요’를 하루 8시간씩 한다며 게임을 '정신적 아편'이라고 지칭했다. 경제참고보는 “어떤 산업, 어떤 스포츠도 한 세대를 파괴하는 방식으로 발전이 허용되어서는 안 된다”며 당국의 엄격한 규제를 촉구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