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산업생활
[지구용]난각번호에도 비밀이...?동물복지 계란 야무지게 고르는 법

난각번호 1번도 완전히 믿을 수 없는 이유

가장 확실한 방법은 '동물복지' 인증 마크


※환경을 생각하는 뉴스레터 ‘지구용’에 게재된 기사입니다.[구독링크]

계란을 살 때 '풀어 키운 닭' 같은 설명을 찾았던 용사님 손! 난각 번호(설명은 아래↓)의 의미를 알고 있는 용사님도 손!

손을 든 용사님들이라면 닭, 돼지, 소를 좀 더 나은 환경에서 풀어 키우는 동물복지농장이 어떤 곳인지 궁금하실 것 같아요. 그래서 생강 에디터가 충북 제천의 '선한부자농장'에 다녀왔어요. 닭들의 우렁찬 울음소리가 이어지던 곳.





◆난각번호에 담긴 정보

계란 껍데기에 새겨진 숫자 중 맨 끝은 출신지의 환경이 얼마나 좋았는지를 의미해요. 1번은 야외 방사장에서 풀어 키운 닭이 낳은 계란, 2번은 야외 방사장은 없지만 실내에서 좀 더 넓은 공간에 풀어 키운 닭의 계란.

3번과 4번은 케이지로 가득한 공장형 농장 출신이에요. 3번은 4번 대비 케이지 공간이 살짝 더 넓어요. 선한부자농장은 경제성과 동물복지를 모두 감안한 2번.




케이지를 벗어난 닭


선한부자농장은 '룰루랄란'이란 브랜드로 유기농+동물복지 계란을 파는 곳이에요. A4 용지 한 장 크기도 안 되는 케이지에 갇혀서 평생 서서 지내는 닭들과 달리, 이 곳의 닭들은 자유롭게 움직이고 횃대를 오르내리고 있었어요. 닭의 본능을 충족시켜주는 모래 목욕, 먹이 탐색 등의 활동도 물론 가능하고요.

케이지 닭들처럼 발에 기형이 생기거나 스트레스로 옆 케이지의 닭을 계속 쪼아댈 일도 없어요. 햇빛도 넉넉하고 충분히 환기가 이뤄지니까 "질병이 퍼질 가능성도 케이지 사육보다 훨씬 낮다"는 정준혁 대표님의 설명.

맨 왼쪽의 집처럼 생긴 상자는 알을 낳는 곳이에요. 낳은 알은 사람이 손댈 필요 없이 자동으로 축사 밖으로 옮겨져요. 빨간 바구니에는 물과 사료가 담겨 있고, 맨 오른쪽엔 나무 횃대가, 바닥엔 닭들이 걷고 쪼고 목욕까지 할 수 있는 모래가 깔려 있어요.


동물복지 인증, 생각보다 까다롭다구


이리저리 농장을 둘러보고 유기농이 뭔지, 동물복지인증이 뭔지 좀 더 여쭤봤어요.

유기농 인증은 GMO(=유전자변형 곡물)가 아닌, 유기농 사료를 먹일 때만 받을 수 있어요. 동물복지인증은 산란계(=계란을 목적으로 키우는 닭) 농장을 기준으로 1㎡당 어른 닭 9마리 이하(권장사항은 7마리 이하), 닭 7마리당 1개 이상의 산란 공간(=120마리당 1㎡), 횃대, 깔짚, 목욕용 모래 제공, 조명과 환기와 사료, 물 급여까지 조건이 세세하더라고요. 관련 행정 규칙을 찾아보곤 생각보다 까다로운 기준에 놀랄 만큼요.

그 때문인지 국내 전체 산란계 농장 중 동물복지인증을 받은 농장의 비율은 15%, 사육 두수로는 겨우 3.2%에 불과해요. 동물복지인증에 유기농인증까지 받은 곳은 더더더더 적고요. "아직까지 수요도, 판로도 마땅치 않아서"라는 정 대표님의 설명. 선한부자농장은 다행히 모든 매장에서 동물복지제품만 팔기로 한 코스트코에 생산량의 90%를 납품중이래요.

◆잠깐, 그럼 유정란은 뭔데?

유기농=유기농 사료를 먹은 닭이 낳은 계란, 유정란=교미를 해서 낳은 계란을 의미해요.

암탉이 교미 없이도 알을 낳는다는 사실, 그리고 우리가 먹는 대부분의 계란이 그런 무정란이란 사실을 저는 이번에 알았지 뭐예요. 생강 에디터만 몰랐던 건 아니었겠쬬...?


그리고 에디터가 선한부자농장을 콕 찍어 찾아간 또 하나의 이유! 지구를 위해 골판지, 종이 충전재, 테이프 대신 크라프트지를 써서 택배를 부치세요

'닭을 안고 미소 짓는 농부' 같은 사진이 싫으시단 대표님의 의견을 존중해서, 포장 중인 손만 찍었어요. 정 대표님은 닭 사료를 만드는 회사의 컨설턴트 출신. 일에서 사업 기회를 찾은 케이스예요.


1번 계란, 무조건 믿고 산다?


그리고 지구 용사로서, 소비자로서 알아둬야 할 가장 중요한 사실. 난각번호 1, 2번이라고 무조건 믿을 수는 없대요. 정 대표님은 "유기농, 동물복지 계란이면서도 가격이 너무 싸서 찾아보면 3분의 2 정도는 가짜인 경우"라고 설명하셨어요.

난각번호는 1번인데 동물복지인증 농장이 아닌 경우도 있다고. "동물복지인증은 농식품부, 난각번호는 식약처에서 주관하는 탓"이라는 설명을 들었어요. 실사 없이 서류로만 야외방사장 유무와 농장 평수+사육수를 확인하고 1번을 내주기도 한대요.

그럼 대체 뭘 보고 계란을 골라야 되냐구요? 다행히 답이 있어요.

판매 정보에서 유기농인증번호, 동물복지인증번호가 아래 예시처럼 잘 공개돼 있는지 확인하면 된대요. 인증번호도 없이 말로만 유기농, 동물복지라면 패스.



정 대표님은 "동물복지가 무조건 좋다고는 할 수 없다"고 말씀하시더라구요. 다만 "소비자들이 선택할 수 있어야 하고, 거짓말이나 과장이 섞이면 안 되겠죠"라고 하셨어요.

이제 마지막 문제. 아무리 동물복지라 해도 결국 동물 착취가 없을 수는 없어요. 아직 비건도 아닌, '비건 지향'인 생강 에디터 입장에선 참 찔리고 종종 부끄러워지는 사실이에요.

하지만 세상 모두가 한꺼번에 완벽한 비건이 될 수 없다면, 동물복지농장 같은 대안이 퍼져나갈 수 있도록 지지해줄 필요가 있다고 생각해요. 동물들에게 좀 더 나은 세상이 올 때까지, 용사님들 모두 힘내요!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