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정치통일·외교·안보
'날렵한 턱선' 자랑한 김정은, 北 열병식 만족한 듯 '엄지척'

北 정권수립 73주년 맞아 열린 열병식 참여

김 위원장, 붉은 혈색에 환한 미소 드러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열병식 행사를 지켜보며 오른손 엄지손가락을 치켜들고 있다./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눈에 띄게 살이 빠진 모습으로 열병식에 등장한 것에 대해 외신도 주목하고 있다.

지난 9일 북한은 정권수립 73주년을 맞아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병식을 진행했다. 조선중앙통신은 “공화국 창건 73돌 경축 민간 및 안전무력 열병식이 수도 평양의 김일성광장에서 성대히 거행됐다”며 “9월 9일 0시 환영곡이 울리는 가운데 김정은 동지께서 열병광장 주석단에 나오셨다”고 보도했다. 소년단원이 주는 꽃다발을 받은 김 위원장은 이들의 볼을 쓰다듬거나 이마에 입을 맞췄다. 이후 수행 중인 현송월 당 선전선동부 부부장이 꽃다발을 넘겨받았다. 김 위원장은 따로 연설은 하지 않았지만 열병식을 지켜보며 만족스러운 표정으로 광장을 향해 엄지를 들어올리는 손동작을 보이기도 했다.



지난해 10월 10일 조선노동당 창건 75주년 경축 열병식에 참석한 모습(오른쪽)과 비교하면 확연히 체중 감량한 모습이 보인다./연합뉴스


이날 김 위원장은 눈에 띄게 살이 빠진 모습이었다. 마스크를 쓰지 않고 회색 양복을 입고 등장한 그는 지난 10월 조선노동당 창건 75주년 경축 열병식에 참석했을 때와 달리 날렵한 턱선을 자랑했다. 혈색 또한 좋았고 밝은 미소를 보이기도 했다.BBC 등 외신들은 이날 북한 열병식을 보도하며 김 위원장의 달라진 모습에 주목했다. 불과 두달여전보다 눈에 띄게 살이 빠진 모습을 집중적으로 보도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5월 갑자기 자취를 감춰 신변 이상설이 제기된 바 있다. 한 달 후 등장한 김 위원장은 전보다 수척한 얼굴에 평소 사용하던 시계 줄을 세 칸 조여 착용한 것이 포착되기도 했다. 당시 국가정보원은 김 위원장 신변 이상설에 대해 “근거 없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일축하기도 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북한, #김정은, #열병식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