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정치청와대
文대통령, 中왕이에 "평화 큰 역할 기대"...北미사일 언급 안해

"시진핑과 미래 함께 열어가는 데 뜻 같이 해"

왕이 "친척처럼 자주 왕래해야...'윈윈' 파트너"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접견하며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을 방문 중인 왕이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만나 한반도 평화에 큰 역할을 해 달라고 당부했다. 다만 북한의 잇딴 미사일 도발 문제에 대한 언급은 하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15일 청와대에서 왕 부장을 접견하고 “내년 수교 30주년을 앞두고 더 성숙한 한중관계의 미래를 함께 열어 나가야 할 시점에 방한하여 더욱 뜻깊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께도 안부 인사를 전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나와 시 주석님은 코로나 상황에도 긴밀히 소통하며 방역 협력과 인적 교류 활성화에 합의했다. 양국은 신속통로 제도, 또 동북아 방역?보건협력체 출범 등 모범적인 코로나 대응 협력 사례를 만들어 왔다”며 “나와 시 주석님은 미래를 함께 열어가는 데에도 뜻을 같이 하고 있다. 한중 문화교류의 해를 선포해 양 국민 간 상호 이해와 우호 정서를 증진할 계기를 마련하고 한중관계 미래발전위원회를 출범하여 앞으로 30년의 양국 관계 발전을 위해 함께 준비해 나가기로 했다”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나와 시 주석님이 뜻을 함께한 중요한 합의들이 원만하게 이행되고 만족할 만한 결실을 거두어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가 더 높은 단계로 발전되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특히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추진 과정에서 중국의 역할과 기여를 평가하면서 “앞으로도 우리 정부는 중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와 함께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중국의 변함없는 지지를 바라고 앞으로도 우리 왕 부장이 한중관계 발전과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 정착을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을 뒷받침해 주는 큰 역할을 해 주시기를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이에 왕 부장은 “시 주석님과 리커창 총리님께서 대통령님에 대한 가장 친절한 인사를 전해드리겠다”고 화답했다. 왕 부장은 “중한 양국은 서로 떠날 수 없는 가까운 이웃이자 협력 ‘윈윈’을 실현하는 파트너”라며 “양국은 친척처럼 자주 왕래해야 한다. 문 대통령님께서 시 주석님과 좋은 신뢰 관계와 우정을 구축하셨다. 두 분 정상의 견인 하에 중한 관계는 건전한 발전 추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문 대통령을 치켜세웠다.

왕 부장은 이어 “양국의 방역 협력은 국제 방역 협력의 모범사례가 됐다”며 공자의 ‘삼십이립(三十而立)’이라는 말을 인용해 “앞으로 30년 양국 관계 발전을 잘 계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왕 부장은 나아가 “중한 양국은 비록 나라 상황이 다르지만 상대방이 선택한 발전도를 걷는 것을 지지하고 상호 존중하고, 상대방의 핵심적인 관심 사안에 대해 상호 존중하고, 각자 민족의 문화를 존중하고, 국민 정서를 상호 존중하고 이런 전통을 해 왔다. 앞으로 이런 좋은 전통은 계속 유지해야 한다”며 “중한 경제 발전은 고도적인 상호 보완성이 있다. 양국 간 교역액은 이미 3,000억 달러를 돌파했고 인적 교류는 1,000만 명 시대에 들어섰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정치부 윤경환 기자 ykh22@sedaily.com
증권 중소기업 과학 IT 유통 법조 등 출입했습니다.
최소한 세상에 부끄럽지는 말자 라는 마음으로 일하는 중입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