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사회사회일반
어머니 장례식 중 '재산 싸움'···동생 머리 흉기로 내려친 형

사용 흉기는 벌목·벌채에 쓰이는 도검

동생, 머리 다쳤으나 생명엔 지장 없어

/서울경제DB




어머니 장례식 중 재산 다툼을 벌이다 동생 머리를 흉기로 내려친 형이 경찰에 체포됐다. 전북 고창경찰서는 A씨(52)에 대해 살인미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4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전 9시쯤 고창군의 한 야산에서 동생(39)을 흉기로 내려친 혐의를 받는다. 동생은 머리를 다쳤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조사 결과 이들 형제는 지난 12일 어머니가 돌아가시고 난 뒤 재산 배분 등의 문제로 심하게 다툰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상중에 빈소에서 나온 동생과 선산에 올라 실랑이하다 갑자기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밝혀졌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산에서 내려오는 길에 화가 나서 그랬다"며 범행을 인정했다.

경찰 관계자는 "어머니 상중에 형제간 다툼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범행 동기와 경위를 살펴 피의자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흉기, #형제, #재산, #다툼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