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문화 · 스포츠문화
오징어게임을 이정도 제작비로···"가성비도 대박이네"

오징어게임 회당 28억 투자…'더 크라운' 120억 '기묘한 이야기' 95억

다른 인기작과 비교해 투자금 적어…디즈니+ '완다비전'은 회당 300억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게임’ 포스터. /넷플릭스 제공




한국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게임’이 전 세계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넷플릭스가 이 드라마에 회당 238만달러(약 28억원)를 투자하고 대박을 터트렸다는 분석이 나왔다. 회당 투자비가 1,000만달러(약 119억원) 안팎이었던 인기작 ‘기묘한 이야기’, ‘더 크라운’과 비교하면 훨씬 적은 돈으로 많은 이익을 창출한 것이다.

미국 블룸버그 통신은 15일(현지시간) 세계 최대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인 넷플릭스 내부 자료를 입수해 이같이 보도했다. 통신은 “넷플릭스가 역사상 최고 데뷔작인 오징어게임에 2,140만달러(약 254억원)를 썼다”고 밝히며 비슷한 예산이 들어간 스탠드업 코미디 프로그램 ‘더클로저’와 비교했다. 또 넷플릭스가 더클로저에 오징어게임보다 많은 2,410만달러(약 286억원)를 투입했으나 이 프로그램은 현재 트랜스젠더 조롱 표현으로 논란에 휩싸인 상황이라고 전했다.

경제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오징어게임이 다른 OTT업체의 인기 작품과 비교해 훨씬 적은 돈이 들었다고 분석하며 넷플릭스가 오징어게임에 들인 회당 투자비는 238만달러(약 28억원)라고 밝혔다. 매체에 따르면 넷플릭스 인기작 ‘기묘한 이야기’와 ‘더 크라운’의 회당 투자비는 각각 800만달러(약 95억원), 1,000만달러(약 119억원)다.



디즈니플러스의 마블 시리즈 드라마 ‘완다비전’ /디즈니플러스


디즈니 플러스와 애플TV 플러스, 아마존 비디오 등 다른 OTT업체들이 주력하는 콘텐츠와 비교하면 오징어게임의 ‘가성비’는 더욱 두드러진다. 디즈니 플러스의 마블 시리즈 ‘완다비전’과 ‘더 팰컨 앤드 더 윈터솔저’의 회당 제작비는 최대 2,500만달러(약 297억원)에 달한다. 스타워즈 시리즈 드라마 ‘만달로리안’의 회당 제작비도 1,500만달러(약 178억원)이다. 대부분의 OTT업체들이 영화 제작비와 맞먹는 돈을 쏟아붓는데 비해 넷플릭스는 오징어게임에 적은 돈을 투자해 많은 수익을 벌어들였다.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최근 몇 년 동안 스트리밍 플랫폼의 급증은 콘텐츠 제작비 경쟁을 초래했으나 넷플릭스의 역대 최대 히트작인 '오징어 게임'은 다른 스트리밍 서비스의 히트작과 비교해 적은 비용이 들었다"고 전했다.

한편, ‘오징어 게임’은 456억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목숨을 걸고 최후 1인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지난 9월 17일 공개된 후 미국 넷플릭스 순위 1위를 기록하며 전 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