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국제국제일반
'우주굴기' 가속화하는 中...유인우주선 '선저우 13'호 발사

16일 새벽 비행사 3명 태우고 발사

우주정거장 텐궁 내년말 완성 지원

중국 창정 계열 우주로켓이 16일 새벽 중국 간쑤성 주취안 위성발사센터에서 유인우주선 선저우 13호를 싣고 발사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중국이 유인우주선 '선저우(神舟) 13호'를 16일 발사했다. 해당 우주선은 중국의 ‘우주굴기’를 대표해 내년말까지 완성될 우주정거장 톈궁(天宮) 건설을 지원하는 임무를 맡는다.

중국중앙TV(CCTV) 화면에 따르면 선저우 13호는 16일 0시 24분(한국시간 16일 오전 1시 24분) 중국 서북부 간쑤성 주취안 위성발사센터에서 '창정(長征)-2F 야오(遼)-13호' 로켓에 실려 발사됐다. 탑승한 우주비행사는 선장 자이즈강(翟志剛·55)을 비롯해 왕야핑(王亞平·41), 예광푸(葉光富·41) 등 3명이다.

이들 우주비행사는 우주정거장 모듈 '톈허'(天和)와 도킹한 뒤 6개월간 우주에 머문다. 해당 기간중 우주비행사들은 톈궁의 조립 및 건설에 대한 핵심적 기술 테스트, 톈궁 건설에 필요한 각종 장치 설치, 과학 실험 등을 수행할 계획이다. 왕야핑은 현재 건설 중인 중국 우주정거장을 방문해 우주선 밖에서의 활동을 수행하는 첫 번째 중국인 여성 우주비행사로 등록됐다.



중국은 지난 6월 17에도 우주비행사 3명을 태운 선저우 12호를 발사해 톈허 도킹에 성공했다. 선조우 12호 우주비행사들은 톈허에서 90일간의 임무를 수행한 뒤 지난달 17일 지구로 돌아왔다.

중국이 잇따라 선저우 시리즈를 발사해 우주 비행사들을 톈허에 보내는 것은 톈궁을 계획대로 완성하기 위해서다. 우주정거장을 보유하게 되면 보다 많은 인력과 물자를 우주 임무에 투입할 수 있어 미국과 우주패권을 다투기 위한 발판을 마련하게 된다. 또한 우주정거장을 중간기착지 삼아 달을 넘어 화성 등 심우주 탐사에 한층 적극적으로 나설 수 있게 된다.

톈궁의 규모는 길이 37m, 무게 90톤이다. 이는 미국, 러시아 등이 공동 운영하는 국제우주정거장(ISS)의 3분의 1에 불과한 크기이지만 ISS가 오는 2024년 운영을 종료하면 당분간 유일한 우주정거장이라는 지위를 확보하게 된다. 톈궁은 중국이 독자적으로 운영하는 만큼 텐궁 내에서 타국 몰래 비밀임무를 수행할 수도 있다. 특히 중국이 톈궁을 통해 유엔 우주조약이 금지하고 있는 우주 군사 활동을 수행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국제적 우려를 사고 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