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국제국제일반
섹시 화보 찍어 23억 번 남매··· "부모님 빚 다 갚았다" 화제




영국의 한 남매가 경제적으로 어려운 부모님을 지원하기 위해 섹시 화보 촬영을 시작했다가 200만 달러(약 23억 5,500만원) 이상을 벌어 화제다. 부모님의 빚을 다 갚았다는 후문이다,

20일 뉴욕포스트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영국 스코틀랜드 글래스고 출신인 션 오스틴(29)과 데이지 드류(24) 남매는 성인용 플랫폼 중 하나인 ‘온리팬스(OnlyFans)’에 판매하기 위해 섹시화보를 촬영하기 시작했다.

오빠 션은 2019년 12월에 앱에 처음 가입했으며 여동생 데이지에게도 가입하라고 권유했다. 두 사람은 뛰어난 외모와 몸매 덕분에 곧 온리팬스에서 큰 인기를 얻었다.

사진 게시 등을 통해 얻은 수익으로 이들 친남매는 부모님의 빚을 다 갚았다. 이들은 현재 집값이 비싼 영국 런던의 고급 아파트에 살고 있다.



여동생 데이지는 인터뷰에서 “아버지는 저를 정말 자랑스러워 하신다”라며 “제가 하는 일을 지지해 주신다”라고 했다.

데이지는 “오빠가 동성애자이기 때문에 속옷 차림이나 가슴 노출이 부끄럽지 않고 전혀 불편하지 않다”라며 “나는 오빠를 신뢰하기 때문에 일에 대한 만족도도 높다”라고 했다.

오빠 션은 “(이 일을 통해) 가족을 돌볼 수 있어서 너무 좋고, (이 일이) 우리를 훨씬 더 가깝게 만들었다”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가족들과 10년 만에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휴가를 가기로 했다”라며 “그곳에서도 콘텐츠를 제작할 것이다. 멈출 생각은 없고, 계속해서 더 많이 하고 싶다”라고 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