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증권국내증시
5년 만에 1,000조원 늘어난 국내 증시···전문가들 "약세장 진입, 투자 유의해야"




국내 증시가 최근 5년 가까이 대세 상승세를 타며 시가총액 규모가 1,000조원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인과 기관투자자들이 순매수 행렬로 덩치를 키운 셈이다. 그러나 시장에서는 최근 대내외적 불확실성으로 인해 ‘거품 붕괴’가 우려된다며 투자에 유의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2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와 코스닥시장 시가총액은 지난 21일 종가 기준 2,603조6,465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6년 말 1,506조4,110억원보다 1,097조2,355억원(72.8%) 증가했다.

이 기간 코스피는 2,000선에서 3,000 안팎으로 50%가량 올랐고 코스닥지수는 630대에서 1,000 안팎까지 60% 가까이 뛰었다.



코스피 시가총액은 1,307조9,312억원에서 2,183조40억원으로 875조원(66.9%)이 늘었다. 코스닥시장 시가총액 규모는 2016년 말 198조4,798억원에서 420조6,425억원으로 5년 만에 두 배 이상 커졌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중에서는 삼성전자(005930) 주가가 배로 뛰면서 시가총액이 165조원(65.3%) 늘어났다. SK하이닉스(000660) 시가총액은 32조원대에서 70조원대로 115.4% 증가했으며 현대차 몸집은 32조원대에서 44조원대로 37.9% 불어났다. 12조원대이던 셀트리온 시가총액은 30조원 수준으로 139.6% 늘어났다. NAVER(035420) 시가총액은 2016년 말 25조5,000억원에서 2.6배 수준인 67조원대로 커졌다. 카카오(035720)는 2016년 말 5조원대에 그치던 시가총액이 현재 57조원으로 11배 이상 증가했다.

코스피는 현 정부가 출범한 2017년 5월부터 본격적인 상승세를 보였다. 당시 외국인이 6조5,800억원어치 주식을 순매수하면서 코스피 상승을 이끌었다. 그러나 최근 외국인과 기관은 작년부터 집중적으로 주식을 내다 팔며 차익을 시현하고 있다. 외국인과 기관이 작년 유가증권시장(코스피)에서 순매도한 규모는 50조원으로 개인 순매수 규모인 47조원과 맞먹는 수준이었다. 연초 이후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30조원, 40조원어치 순매도한 물량을 개인이 고스란히 받아 72조원어치를 사들였다.

업계에서는 전 세계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우려와 긴축 움직임으로 투자에 유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장이 약세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예측되며, 위험 관리를 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정용택 IBK투자증권 리서치본부장은 "증시는 추세적으로 약세장으로 진입해 고점에 매수한 투자자들은 손해가 불가피하다"며 "투자자들은 주식 비중을 낮추고 유동성을 확보하거나 안전 자산으로 일부 갈아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