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산업바이오&ICT
디즈니+, 가격은 매력적…'발번역' 대한 불만도 [잇써보니]

디즈니 독점 콘텐츠에

타 OTT 대비 저렴한 가격

미흡한 현지화 개선해야


글로벌 1억2,000만 구독자를 모으며 ‘넷플릭스 대항마’로 꼽히는 디즈니+를 체험해봤다. 마블·스타워즈 등 디즈니가 보유한 풍부한 지식재산권(IP)은 명불허전이다. 넷플릭스 대비 저렴한 가격에 4K UHD 화질·4인 계정 공유를 지원한다는 점도 매력적이었다. 다만 독점 외 콘텐츠와 더불어 한국 로컬 콘텐츠 제공이 미흡하다는 점이 발목을 잡는다. 디즈니+ 독점 IP 팬층이라면 열광할만하지만, 일반적인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를 원한다면 대안이 많다.

디즈니+는 디즈니를 비롯해 마블·스타워즈 등 강력한 오리지널IP를 자랑한다 /디즈니+ 캡처




디즈니+의 가장 큰 매력은 디즈니·픽사·마블·스타워즈·내셔널지오그래픽·스타 등 독점 콘텐츠다. 이미 개봉한 영화들은 물론 마블·스타워즈 기반 드라마 시리즈를 독점 제공한다. 스타워즈 팬들이 열광하는 ‘만달로리안’, 마블 세계관을 기반으로 한 ‘완다비전’, ‘로키’ 등을 디즈니+에서만 만나볼 수 있다. 각 작품이 영화를 방불케하는 높은 완성도를 지녀 평단과 팬층에서 호평받고 있다. 독점 IP 팬층이라면 디즈니+ 구독은 사실상 필수다.

어린이를 키우는 가정에서도 애니메이션이 풍부한 디즈니+는 좋은 선택이다. ‘온 가족의 디즈니’라는 표현처럼 남녀노소 누구나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콘텐츠가 풍부하다. 디즈니+는 강력한 아동 보호 기능을 제공하기도 한다. 디즈니와 픽사의 애니메이션들은 물론 내셔널지오그래픽 다큐멘터리도 교육용으로 좋다. 기자처럼 드라마보다 다큐를 좋아하는 ‘아재’ 시청자들에게도 내셔널지오그래픽 콘텐츠가 소구하는 바가 크다.

가성비도 높다. 넷플릭스를 4인이 4K 화질로 이용하기 위해서는 월 1만4,500원이 필요하다. 디즈니+는 월 9,900원에 같은 서비스를 제공한다. 연간 비용은 9만9,000원으로, 연 결제시 한 달 비용은 8,250원에 불과하다. 첫달 무료, 할인 등 행사는 없지만 국내 OTT 동급 요금제보다도 저렴한 가격이다. 장기 구독을 생각한다면 가격 격차는 더욱 벌어진다.



월트디즈니 산하 브랜드들은 디즈니+의 강력한 장점이다.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강력한 독점 IP 위주 OTT인 점은 장점이자 단점이다. 디즈니+는 독점작 외 콘텐츠 제휴가 넓지 않다. 북미에서 서비스 중인 디즈니 OTT ‘훌루’의 글로벌 버전인 ‘스타’를 통해 디즈니 외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지만 범위가 좁은 편이다. 오리지널 외 범용 콘텐츠를 즐기고자 하는 이용자에게는 볼거리가 없다는 인상을 줄 수도 있다. 한국 전용 콘텐츠도 부족하다. 한국 오리지널 콘텐츠는 런닝맨 스핀오프를 포함해 7개에 불과하다. 오리지널 외 국내 방송사 콘텐츠도 찾아보기 힘들었다. 매주 방송하는 예능·드라마 등을 품으며 확장하고 있는 타 OTT와는 다른 모습이다. 결국 디즈니+에서 제공하는 독점 콘텐츠 중 흥미 있는 작품을 모두 감상하면 새 오리지널이 나올 때까지는 결제를 유지할 동력이 사라지게 될 듯했다.

디즈니+는 '스타' 브랜드로 제휴작을 선보이고 있지만, 타 OTT에 비해서는 범위가 좁아 보였다. /디즈니+ 캡처


현지화에서도 단점이 드러난다. 이용자들 사이에서는 일부 작품의 번역과 소개가 미흡하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실제 디즈니+ 작품 소개는 대부분 한 두 문장으로 이뤄진 단문으로, 작품의 매력을 드러내기보다는 간단히 등장인물을 소개하는 형식이다. 작품의 재미를 알리기보다는 체면치레에 머문다는 인상이었다. 작품 검색을 돕는 태그도 넷플릭스 등 경쟁 OTT보다 부족해 보였다. 장르나 분위기 등으로 검색할 수 없어, 작품명을 정확히 알지 못한다면 원하는 작품을 찾기 힘들다. 이용자경험(UX)은 넷플릭스와 유사하지만 추천기능과 세밀한 편의성에서는 미묘한 불편함이 있다. 실제 출시해 며칠간 사용하는 동안 매일 첫 화면이 같았다. 이용 패턴에 따른 추천기능이 미흡하다는 방증이다. 제휴 콘텐츠와 사용경험 모두 후발주자인 디즈니+가 국내에 자리를 잡기 위해 빠르게 개선해야 할 부분이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