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산업기업
BMW, iX·i4·iX3 등 전기차 17종 공개[2021 서울모빌리티쇼]

BMW 최초 순수 전기모델 i4 국내 공개

“e-모빌리티 리더십 위한 투자 진행 중”

BMW 그룹 코리아, 2021 서울모빌리티쇼 참가/사진 제공=BMW그룹코리아




BMW 그룹 코리아, 2021 서울모빌리티쇼 참가/사진 제공=BMW그룹코리아


BMW그룹코리아가 ‘2021 서울모빌리티쇼’에서 콘셉트 모델 미니스트립, BMW iX, 뉴 미니 일렉트릭 등 17가지 모델을 전시한다.

한상윤 BMW코리아 대표는 25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서울모빌리티쇼에서 “BMW코리아는 급격하게 늘어나는 전기차 시대에 대비해 인력, 인프라, 서비스에 이르기까지 e-모빌리티 시장 리더십 위한 많은 투자를 진행 중”이라며 “이날 오랜 준비를 거쳐 BMW, 미니, BMW모토라드에 이르기까지 차세대 모빌리티를 여는 다양한 신 모델을 선보이게 된다. 모빌리티 시장의 미래 가늠해 볼 수 있고 변화하는 라이프스타일에 대안을 제시하는 새 시작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BMW코리아는 이번 전시에서 BMW, 미니, BMW모토라드까지 전 브랜드를 전동화 모델로 채웠다.

먼저 BMW는 순수 전기모델인 iX, i4, 뉴 iX3를 비롯해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차량, 초고성능 차량까지 8개 모델을 선보인다. 미니는 영국 패션 디자이너 폴 스미스와 협업해 제작한 콘셉트 모델 '미니 스트립'을 아시아 최초로 공개한다. 브랜드 첫 순수 전기모델인 뉴 미니 일렉트릭도 국내에 최초로 소개한다. 아울러 해치백과 컨버터블, 고성능 JCW 라인업 모델 등 총 6종을 전시한다.



BMW는 이날 행사에서 순수 전기모델 iX·i4·iX3를 선보였다. iX는 BMW그룹의 새로운 플래그십 모델로, 실내에서부터 외부로 설계가 이뤄져 여유로운 실내공간을 확보한 점이 특징이다. 내부 대시보드 위엔 12.3인치 인스트루먼트 디스플레이와 14.9인치 컨트롤 디스플레이로 구성된 커브드 디스플레이가 장착됐다. iX xDrive50은 합산 최고출력 523마력을 발휘하고 제로백은 4.6초에 달한다. iX xDrive40은 326마력을 발휘하고 시속 100㎞까지 6.1초만에 가속이 가능하다. 1회 충전 주행거리는 iX xDrive50 447㎞, iX xDrive40 313㎞다.

이날 BMW는 BMW 최초의 순수 전기모델 i4도 처음으로 공개했다. BMW i4 M50은 최초의 순수전기 M 모델로 5세대 구동체가 적용돼 최대 205㎾의 충전 용량과 195㎾의 회생제동 성능을 확보했다. 최대출력은 544마력으로,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3.9초만에 가속한다. 1회 충전 주행거리는 i4 eDrive 429㎞, M50 378㎞이다.

이외에도 BMW는 뉴X4, 뉴 4시리즈 그란쿠페, 뉴 M3 컴페티션 세단, BMW 745Le 등을 이번 전시회에 선보인다.

미니 브랜드는 콘셉트카 미니 스트립을 공개한다. '단순함, 투명함, 지속가능함'을 주제로 재활용됐거나 향후 재생이 가능한 소재만을 사용해 제작된 점이 특징이다. 아울러 미니의 첫 순수 전기모델 뉴 미니 일렉트릭도 이날 함께 공개됐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