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문화 · 스포츠문화
"불교에서는 현실이 메타버스...아바타 입장에서 바라보면 모든 게 편해집니다"

'유마경 강설' 출간한 대한불교조계종 행불선원장 월호스님

"위드 코로나 시대, 번뇌 억지로 없애지 말고 관찰해야"

대한불교조계종 행불선원장 월호스님./최성욱기자




“위드 코로나 시대는 위드 병고(病苦)의 시대입니다. 병고는 없애야 할 법이 아니라 더불어 살아가야 할 관찰해야 할 대상, 다시 말해 더불어 살아가야 할 존재입니다. 근심과 걱정이 밀려오면 번뇌를 억지로 없애지 말고, 아바타의 입장에서 대면해 관찰하다 보면 저절로 여유가 생기고 지혜가 발현이 될 것입니다.”

최근 책 '유마경 강설'을 출간한 대한불교조계종 행불선원장 월호스님은 29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 템플스테이관에서 열린 출간 간담회에서 유마경의 핵심을 온라인에서 개인을 대신하는 분신, 즉 아바타에 비유해 설명했다. 시시때때로 일어났다가 사라지는 번뇌에 실체가 없는 것처럼 나의 몸과 마음도 고정된 실체가 아니라는 부처님의 가르침인 생로병사(生老病死), 생주이멸(生住異滅)과 연결 짓는다.



대승불교 경전 중 하나인 유마경은 유마거사가 부처님을 대신해 제자들에게 법은 전하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부처님 말씀이 아닌 재가자를 주인공으로 한 유일한 경전이다. 책은 월호스님이 코로나19 시기 행불선원에서 불자들을 대상으로 강연한 내용을 묶은 것이다.

스님은 "유마거사야말로 부처님의 아바타다. 부처님이 만약에 재가자로 현생에 오신다면 이런 모습일 것이란 것을 보여준다"며 "불교 입장에서 보면 현실이 메타버스이고, 메타버스는 메타버스 속의 메타버스, 그 안의 캐릭터는 아바타의 아바타인 셈"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가 메타버스 공연에 참여해 즐거워하는 것처럼 현실 세계인 유니버스와 가상 세계인 메타버스는 둘이 아니라 하나"라며 "유마경의 핵심 사상인 불이법문(不二法門)도 결국 아바타와 관찰자인 내가 둘이 아니라 하나라는 의미를 전하고 있다"고 했다.

월호스님은 이 시대에 걸맞는 단 하나의 경전을 추천하라면 유마경을 추천하고 싶다고 전했다. "모든 걸 아바타의 입장에서 바라보면 마음이 조금 편안해지지 않을까요. 나를 나 자신과 분리해 애욕이 일어날 때는 ‘아바타가 욕심을 일으키는구나’, 아플 때는 ‘아바타가 통증을 앓는구나’ 라고 관찰하면 욕심이 누그러지고, 통증도 덜어질 수 있습니다. 더 나아가 생명도 초월할 수 있지 않을까요."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