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정치정치일반
尹 독재적 발상 지적에…민주 "국민의힘은 이준석 패싱"

전용기, 페이스북 글 게재

/서울경제DB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9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이재명 후보를 "독재적 발상"이라고 비판한 데 대해 “국민의힘은 어떻느냐. 이준석 대표만 따로 놀고 있지 않느냐”고 반박했다.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을 맡고 있는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윤 후보의 기준대로라면 당 대표는 패싱시키고, 후보 마음대로 공당을 휘두르는 윤 후보의 모습도 사당화이자 독재일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재명의 민주당' 표현 논란에 대해서는 "이 후보가 대선 후보 중심으로 단합해 대선을 치르자는 강한 의지를 표현한 것"이라고 옹호했다. 그러면서 "선대위가 무거워 신속성이 떨어지는 단점을 어떻게든 움직여보겠다는 적극성인데, 윤석열 후보는 그걸 어찌 독재라 하느냐"고 덧붙였다.

윤 후보의 과거 발언도 문제 삼았다. 전 의원은 "(독재는) 윤 후보가 '정치 잘했다'고 말한 전두환씨가 하던 게 독재"라면서 "참고로 우리 민주당 내 인선과 선대위 인선은 전부다 이재명 후보가 송영길 대표와 협의해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윤 후보는 이날 첫 중앙선대위회의를 주재하며 "제가 후보에 확정된 후 민주당 상대 후보에 대한 비판을 자제했지만 오늘은 한국정치에 대해 한 말씀 드리겠다"며 작심 발언을 쏟아냈다.

그는 "이 후보는 요즘 '민주당의 이재명이 아니라, 이재명의 민주당'이라고 말한다. 민주당 정부의 실정으로부터 분리하고자 하는 '쇼잉'이라고 생각하지만 사실은 그 말 속에 진심이 담겨있다"면서 "민주적인 공당이 아니라 대선 후보 개인의 사당의 길을 가겠다는 발상이 숨어있다"고 꼬집었다.

그는 "이런 발상에서 '청와대 독재'가 싹트고 집권당이 청와대의 여의도 출장소로 전락한다. 그야말로 독재적 발상이다"고 비난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