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사회사회일반
의식 잃은 아이 안고 울던 엄마…택시기사가 살렸다 [영상]
/유튜브 캡처




50대 택시기사가 길에서 쓰러진 아이를 심폐소생술로 살린 뒤 응급실까지 안전하게 데려다준 사연이 공개돼 훈훈함은 자아내고 있다.

29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TV’ 에는 지난 27일 오전 10시쯤 서울 송파구 롯데타워 앞 송파사거리에서 벌어진 일이 담긴 차량 블랙박스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에 따르면 택시기사 A씨는 신호대기 중 횡단보고 부근에서 아들로 보이는 어린이를 안고 울면서 어쩔 줄 몰라하는 한 여성을 발견했다. 자세히 보니 아이의 머리와 다리가 축 처진 채 늘어져 있었다. A씨는 택시에서 급하게 내려 아이를 길에 눕히고 능숙하게 심폐소생술을 한다. 이후 A씨는 아이와 엄마를 택시에 태워 응급실까지 데려다 줬다.

A씨의 감동적인 선행은 제보자 B씨를 통해 뒤늦게 전해졌다. A씨의 직장 동료인 B씨는 단체 채팅방에서 이야기를 전해듣고 제보를 결심했다고 전했다.



B씨는 ‘한문철TV’에 “내가 아는 A씨가 너무 좋은 일을 하셔서 제보한다”면서 “이 분을 칭찬해 달라”고 밝혔다. 제보자는 “처음에는 엄마랑 아이가 장난하는 줄 알고 A씨가 그냥 보고 있었는데 자세히 보니 아이 다리와 머리가 축 처져 있어 심상치 않아 보였다고 한다"며 "차에서 내려서 보니 아이는 의식이 없었고 아이 엄마는 울면서 어쩔 줄 몰라 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B씨는 “아이가 이미 앞으로 한 번 고꾸라져서 입안에 피가 고여 있었다. 그래서 A씨가 심폐소생술을 하며 아이 엄마에게 119를 부르라고 했고 심폐소생술 중 아이 의식이 돌아왔다. 그런데 119가 그때까지도 도착하지 않았다”고 상황을 전했다. 이어 “A씨는 날씨가 너무 추워서 일단 택시 안에서 기다리라고 했다. 그런데 119가 너무 안 와서 아이 엄마에게 119 신고 취소하라고 하고 병원 응급실로 데려다 줬다. 아이 엄마가 택시비라도 준다는 걸 뿌리치고 그냥 왔다”고 덧붙였다.

B씨에 따르면 A씨는 호텔 안전관리실에서 20년 이상 근무한 베테랑인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얼마 전 호텔을 그만둔 후 개인택시를 시작했고 호텔에서 근무할 때 익힌 심폐소생술로 아이를 살릴 수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영상으로 사연을 전한 한문철 변호사는 “A씨 같은 분이 진정한 영웅이다. 이렇게 아름다운 이야기를 전해주신 제보자께도 감사하다”며 “이런 분들이 있으니 세상이 살맛 나는 거다. 큰 박수를 보내 달라”고 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