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서경스타TV·방송
송지효, 코로나19 음성→'런닝맨' 녹화 불참 "양약 알러지로 인해 백신 미접종"
송지효 / 사진=서울경제스타 DB




배우 송지효가 코로나19 음성이 나왔으나 SBS '런닝맨' 녹화에 불참을 결정했다.

21일 소속사 크리에이티브그룹 아이엔지는 공식입장을 통해 "지난 17일 프로그램 녹화 중 확진자와 동선이 겹친 사실을 20일에 확인했고, 이후 즉각적으로 관련 내용을 관계자들에게 신속히 전달한 후 코로나 19 유전자 증폭 검사(PCR)를 진행했다. 즉각적인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이후 선제적 조치를 취하고자 예정된 스케줄을 취소하고, 10일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며 24, 25일 예정된 '런닝맨' 녹화에도 불참한다고 전했다.

송지효가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10일간 자가격리를 하게 된 이유는 건강상의 문제에 따른 백신 미접종 때문이라고. 소속사는 "송지효가 과거 어린 시절 ‘양약 알러지’ 병력을 진단받은 바 있다"며 과거에도 바쁜 스케줄 때문에 체력 회복을 위해 링거를 맞았다가 위급한 상황이 발생했고, 이후에도 항생제 관련 치료 이상반응이 반복돼 담당 주치의의 소견에 따라 백신 접종을 심사숙고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17일 '런닝맨' 녹화에 참여한 그룹 슈퍼주니어 은혁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출연자들이 일제히 코로나19 유전자 증폭 검사를 진행했다. 유재석, 하하는 MBC '놀면 뭐하니?' 녹화에도 참여했으나 다행히 검사 결과 음성이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 이하 송지효 소속사 공식입장 전문

크리에이티브그룹 아이엔지입니다.



당사 소속배우 송지효 SBS <런닝맨> 녹화 불참 관련 말씀드립니다.

지난 17일 프로그램 녹화 중 확진자와 동선이 겹친 사실을 20일에 확인하였고, 이후 즉각적으로 관련 내용을 관계자들에게 신속히 전달한 후 코로나 19 유전자 증폭 검사(PCR)를 진행했습니다.

즉각적인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이후 선제적 조치를 취하고자 예정된 스케줄을 취소하고, 10일 간 자가격리에 들어갔습니다. 이에 24, 25일 예정된 <런닝맨> 녹화에도 불참을 결정했습니다.

더불어 10일간 자가격리 이유에 대해 말씀드리겠습니다. 송지효 배우는 과거 어린시절 ‘양약 알러지’ 병력을 진단받은 바 있습니다. 특히 지난 2011년에는 바쁜 촬영 일정 중, 체력회복이 절실했던 상황 속 링거를 맞은 후 몸에 반점이 올라오고, 호흡이 가빠지는 등 위급했던 상황이 발생했었습니다. 당시 긴박했던 상황으로 응급실을 내원해 치료받은 기록이 있습니다. 이후에도 항생제 관련 치료 이상반응이 반복되어 왔습니다.

따라서 담당 주치의의 장시간 숙고 및 소견에 따라 코로나 백신 접종에 대해 신중하면서도 심사숙고할 수밖에 없었기에, 이유와 더불어 현재 백신 미접종자인점도 함께 밝힙니다.

당사는 앞으로도 보건 당국의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며 소속 배우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방역 당국의 협조요청에도 성실히 임하겠습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송지효, #런닝맨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